[구미]벼 먹노린재 다발생지역 긴급방제 실시

‘먹노린재’발생지 무을 안곡 상송 오가1리, 옥성 구봉리 방제

기사등록 : 2020.06.29 (월) 15:10:57 최종편집 : 2020.06.29 (월) 15:10:57      

구미시농업기술센터(소장 주대현)는 최근 실시한 예찰 결과, 작년도 발생했던 무을면 안곡 상송리 일대와 상주 접경 지역인 옥성면 구봉리에서 ‘벼 먹노린재’ 성충이 다발생됨에 따라 벼 재배지역 220ha에 긴급 방제를실시하고 있다.



무을면 143.5ha는 6월 26일~27일 이틀 동안 무인 헬기, 광역 살포기를 이용하여 방제하였고, 옥성면 구봉리 59ha는 무인헬기를 이용하여 7월 1일경 방제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먹노린재는 낙엽속이나 잡초 밑에서 월동하고 모내기가 끝난 6월 상·중순경 논으로 이동한다. 벼의 줄기와 이삭의 즙을 빨아먹어 벼의 생육을 억제하고 심하면 포기가 누렇게 변해 고사하기도 한다.



먹노린재는 1년에 한번 발생하는 해충으로 출수 전에는 이화명나방 피해와유사한 벼줄기가 말라죽는 백화현상을 일으킨다. 출수 후에는 벼 이삭을공격하며 피해를 입은 벼는 누런 반문이 나타나는 반점미가 돼 품질이크게 낮아진다.특히, 올해에는 지난 겨울철 온도의 상승으로 월동률이 크게 증가하면서 벼 재배지역을 중심으로 발생이 늘어 피해가 클것으로 예측되어, 사전 예찰 및 긴급 방제를 실시하게 되었다.
먹노린재 방제 적기는 6월 하순에서 7월 상순으로 제때 방제하지 못하면 산란으로 개체 수가 많아져 8월 중순 이후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고, 이후 방제에서는 벼의 줄기가 무성해져 포기 밑 부분에 서식하는 먹노린재 방제가 어려워진다. 주대현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긴급 방역을 통하여 먹노린재 조기 방제를 실시함으로서 월동 충이 산란하는 것을 미리 차단하여 2차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였으며 발생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예찰을 실시하여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등록 : 경상신문 / gumisun@daum.net

# [경상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19
al
119
EM
tv
625
LG
삼성
구미
많이 본 뉴스
[구미] 구미준법지원센터, 금오..
[김천]미래 김천농업의 해답을..
[구미]구미시종합자원봉사센터..
[구미]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
[구미](재)구미시장학재단」..
[구미]구미경찰, 중간관리자 청..
[고령]㈜가야축산, 추석맞이 후..
[김천]노인일자리 사업 코로나..
[기타기관]경상북도환경연수원..
[경북도청]경북도 추석 대비 안..
[구미]구미시설공단, 코로나19..
[경북도청]경북도,‘코로나 대..
[기타기관]경북도, 특화작목‘..
[성주]아름다운 절세풍광에 빠..
[구미]구미소방서, 응급의료기..
[고령]2021년 더 크고, 더 행복..
[성주]벽진면, 참외 밴딩기 지..
[구미]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
[김천]‘옥당걸숲속 농가맛집’..
[김천]2020년산 공공비축미 매..
포토 뉴스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