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벼 먹노린재 다발생지역 긴급방제 실시

‘먹노린재’발생지 무을 안곡 상송 오가1리, 옥성 구봉리 방제

기사등록 : 2020.06.29 (월) 15:10:57 최종편집 : 2020.06.29 (월) 15:10:57      

구미시농업기술센터(소장 주대현)는 최근 실시한 예찰 결과, 작년도 발생했던 무을면 안곡 상송리 일대와 상주 접경 지역인 옥성면 구봉리에서 ‘벼 먹노린재’ 성충이 다발생됨에 따라 벼 재배지역 220ha에 긴급 방제를실시하고 있다.



무을면 143.5ha는 6월 26일~27일 이틀 동안 무인 헬기, 광역 살포기를 이용하여 방제하였고, 옥성면 구봉리 59ha는 무인헬기를 이용하여 7월 1일경 방제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먹노린재는 낙엽속이나 잡초 밑에서 월동하고 모내기가 끝난 6월 상·중순경 논으로 이동한다. 벼의 줄기와 이삭의 즙을 빨아먹어 벼의 생육을 억제하고 심하면 포기가 누렇게 변해 고사하기도 한다.



먹노린재는 1년에 한번 발생하는 해충으로 출수 전에는 이화명나방 피해와유사한 벼줄기가 말라죽는 백화현상을 일으킨다. 출수 후에는 벼 이삭을공격하며 피해를 입은 벼는 누런 반문이 나타나는 반점미가 돼 품질이크게 낮아진다.특히, 올해에는 지난 겨울철 온도의 상승으로 월동률이 크게 증가하면서 벼 재배지역을 중심으로 발생이 늘어 피해가 클것으로 예측되어, 사전 예찰 및 긴급 방제를 실시하게 되었다.
먹노린재 방제 적기는 6월 하순에서 7월 상순으로 제때 방제하지 못하면 산란으로 개체 수가 많아져 8월 중순 이후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고, 이후 방제에서는 벼의 줄기가 무성해져 포기 밑 부분에 서식하는 먹노린재 방제가 어려워진다. 주대현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긴급 방역을 통하여 먹노린재 조기 방제를 실시함으로서 월동 충이 산란하는 것을 미리 차단하여 2차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였으며 발생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예찰을 실시하여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등록 : 경상신문 / gumisun@daum.net

# [경상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19
.
al
625
EM
119
LG
輿
?
寃쎌긽遺
많이 본 뉴스
[경산]2021년 본예산 1조 300억..
[구미]한국전기마이스터협회,..
[달성]달성군시설관리공단, 비..
[기타기관]경북농기원 권기민..
[칠곡]약목시장과 함께하는 힐..
[칠곡]경북지역 노사민정 합동..
[구미]2020 구미 U-9 아이스하..
[구미]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경북도청]이철우 도지사, 202..
[경북도청]문화누리카드 전액소..
[김천]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경북도청]도‧시군 일자..
[경북도청]미래 농업성장 이끌..
[경산]경북도 암 예방관리사업..
[김천]국도59호선(공단삼거리-..
[고령]곽용환 고령군수, 시정연..
[달성]제6회 달성군미술협회 초..
[구미]사람과 자연, 환경이 하..
[경북도청]경북도청신도시 주민..
[경북도청]이철우 도지사, 한&..
포토 뉴스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