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외국인 유학생, 신라-백제의 역사를 한눈에 경험

신라-백제 상생협력 사업의 일환, 경북-충남 역사문화탐방 프로그램 진행

기사등록 : 2019.11.08 (금) 08:56:11 최종편집 : 2019.11.08 (금) 08:56:11      

경상북도는 7일부터 이틀간 공주와 부여에서 경주지역 외국인유학생들이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고 백제문화권 외국인 유학생들과 교류하는 ‘역사문화탐방’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와 충남도가 주최하고 경북문화재단(문화재연구원)과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 공동 주관한 이번 역사문화탐방은 신라-백제문화권 상생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양 지역 간 학술 및 역사문화유산 분야의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교류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탐방에서 경주지역 외국인 유학생들은 2018년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공주 마곡사, 송산리고분군, 무령왕릉, 공산성 등 백제문화권 주요유적지를 탐방하고 한옥체험, 한지공예, 전통놀이 등 한국의 전통문화도 함께 체험한다.

또한, 공주지역 외국인 유학생들은 8일 공주에서 경주지역 학생들과 교류의 시간을 가진 후 3일간 경주의 월성지구, 국립경주박물관, 동궁과 월지, 황룡사 역사문화관 등 신라의 역사문화를 경험한다.

경북문화재단(문화재연구원)은 이번 탐방으로 한국을 배우러 온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넓히고 이를 통해 우리문화를 세계에 홍보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경북문화재단(문화재연구원)과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은 2017년 제1회 신라-백제문화권 상생협력 학술포럼인 ‘백제와 신라의 소통, 나제동맹’을 개최하고 같은 제목의 대중서를 발간하면서 양 지역의 역사문화교류를 시작했다.

이어 2018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제2회 ‘신라-백제의 소통과 갈등’, 지난 9월 20일 제3회‘새로운 동아시아 국제질서의 시작, 한강유역과 관산성’이라는 주제로 학술포럼을 공동개최했다.

특히, 금년 학술포럼은 기존의 주제발표 형식에서 벗어나 토론에 집중함으로 다양한 학계 전문가들의 견해가 이해하기 쉽게 전달되어 일반 참석자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김부섭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역사문화탐방 프로그램은 신라-백제의 역사적 배경으로 시작된 양 도의 학술교류가 문화교류까지 이어지는 뜻깊은 행사이며, 이를 계기로 한국의 우수한 문화가 세계에 널리 홍보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등록 : 경상신문 / gumisun@daum.net

# [경상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LG
tv
삼성
EM
625
1318
\\%
구미
119
많이 본 뉴스
[고령]양파·마늘 의무자조금..
[김천]맛깔친 우수음식점 지정..
[구미]2019년 구미 맛집 발굴·..
[경북도청]배터리 규제자유특구..
[구미]토종벌 관리, 명장에게..
[구미]구미교육지원청, 2019 사..
[구미]구미전자정보기술원, “..
[칠곡]칠곡군,‘보호회관 건립..
[김천]영예의 대상인 “농림축..
[구미]2020년, 시정관리 누수없..
[성주]제27회 정심연서회원전..
[구미]사회적기업 ㈜선산행복일..
[칠곡]백선기 칠곡군수, 백선엽..
[구미]구미보건소, 정신건강·..
[구미]2019년 종합청렴도 3등급..
[성주]성주농업의 미래 청년농..
[경북의회]경북도의회 예산결산..
[성주]국도 위험도로 개선사업..
[구미]2019년 구미시 최고기업..
[김천]국가혁신클러스터 초소형..
포토 뉴스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