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방]경북도의 70%가 의료취약지역... 9월부터 구급대원 응급처치 범위 확대 시범운영

119특별구급대, 중증 응급환자 소생률 높인다!!

기사등록 : 2019.08.26 (월) 21:46:48 최종편집 : 2019.08.26 (월) 21:46:48      

경북소방본부는 9월 1일부터 119구급대원의 현장응급처치 업무범위를 14종에서 21종으로 확대하여 ‘특별구급대’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특별구급대 시행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소방청과 보건복지부의 협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구급대원에게 확대되는 응급처치에 대한 전문교육을 실시하고 응급처치 장비 8종을 갖추어 도내 19개 전 소방관서에서 19개의 특별구급대가 업무범위 확대를 위한 준비를 완료했다.

전문교육을 이수한 171명의 특별구급대원은 새롭게 구성된 대구·경북 36명의 지도의사의 의료지도를 받아 심정지 등 응급상황에서 12유도 심전도의 측정, 응급분만 시 탯줄 결찰 및 절단, 중증외상환자에 진통제 투여, 아나필락시스(중증 알레르기 반응) 환자에 약물(강심제) 투여, 심정지 환자 심폐소생술 시 약물(강심제) 투여의 5개 항목과 산소포화도·호기말 이산화탄소 측정, 간이측정기를 이용한 혈당 측정 2개 항목을 포함하는 총 7개 항목의 응급처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지난 7월 24일 10시 19분경 경북 김천시에서 벌에 20~30회 정도 쏘인 응급환자가 혈압이 떨어지고 식은땀이 나는 증상 등 벌 쏘임으로 인한 아나필락시스(중증 알레르기 반응) 증상이 관찰되어 119구급대원은 의료지도를 받아 호흡보조 및 수액처치의 응급처치를 시행했다. 그러나 특별구급대가 시행이 되면 위의 응급처치에 추가적으로 아나필락시스(중증 알레르기 반응)에 효과적인 에피네프린까지 응급처치가 가능해진다.

백승욱 구조구급과장은 “특별구급대 운영으로 119구급대원 현장응급처치 범위 확대 시범사업의 효과와 안정성을 검증받아 70%의 지역이 응급의료분야 의료취약지인 경북의 중증응급환자 소생률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기사등록 : 경상신문 / gumisun@daum.net

# [경상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LG
tv
119
625
EM
\\%
勇슿뉔ゥ혡歷
RNAL
구미
많이 본 뉴스
[구미]구미국가산업단지 2020년..
[구미]부시장 주재, 2020년도..
[경북도청]전국최초!! (제1호)..
[구미]친환경 교통주간 캠페인..
[구미]문화예술회관 실종아동등..
[구미]구미상공회의소, 구미공..
[구미]장세용 구미시장 화재피..
[김천]KBS 전국노래자랑, 김천..
[칠곡]특별교부세 35억 원 확보..
[칠곡]칠곡군새마을부녀회, 결..
[성주]전문기술분야 창업기능..
[구미]구미시의회, 제233회 임..
[구미]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정..
[경북도청]‘2019 혁신원자력..
[경북도청]경북도, 2019 국제백..
[경북도청]유네스코 세계유산..
[김천] 대학교 개강 맞아 현장..
[김천]가로수 친환경 보호덮개..
[구미]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구미]치매극복의 날을 맞아 인..
포토 뉴스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