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기관]딸기 신품종 농가보급 속도 낸다!

전문 육묘업체와 농가보급 협약... 3년간 112만 주(12ha) 공급

기사등록 : 2019.03.15 (금) 08:55:01 최종편집 : 2019.03.15 (금) 08:55:01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14일(목)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에서 개발한 신품종 딸기 ‘싼타’, ‘베리스타’, ‘알타킹’3개 품종을 신속하게 보급할 수 있도록 딸기육묘 전문업체와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상실시 계약으로 3년간 12ha에 심을 수 있는 112만 주를 농가에 공급하게 되는데 품종별 보급량은 ‘알타킹’46만 주, ‘싼타’43만 주, ‘베리스타’23만 주다.
* 통상실시권 : 품종보호권자로부터 품종의 권리를 양도받는 것, 통상실시권을 허락받으면 실시품종의 종묘를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다.



이번에 계약한 ‘베리스타’는 과실이 단단하고 다수확 품종으로 수출에 적합한 품종이며 ‘알타킹’은 과일이 크고 당도가 높고 ‘싼타’는 국내 재배품종 중 수확시기가 가장 빠른 특징을 가진 품종이다.

통상실시권을 계약한 업체는 3개 업체로 경북 도내 딸기육묘전문업체인 김천시 감천감로딸기영농조합법인(대표 고성택)과 성주군 경성육묘장영농조합법인(대표 홍외복)이 90% 이상을 공급하게 된다.

또한, 경기도 화성시 농업회사법인 호프팜(대표 이영자)이 10%를 공급하게 된다.

딸기묘 공급 협약체결로 경북도에서 육성한 딸기 신품종을 농가에서는 손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되었으며 대량 재배할 수 있는 길이 열려 농가 소득향상과 수출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이번 계약으로 소비자들이 원하는 고품질의 딸기 품종을 신속하게 보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며 “딸기 재배농가의 소득향상을 위해 앞으로 우량 신품종 육성과 보급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등록 : 경상신문 / gumisun@daum.net

# [경상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
tv
119
LG
\\%
勇슿뉔ゥ혡歷
諛뺤꽭踰
625
구미
EM
많이 본 뉴스
[구미]권리야 놀자! 아동권리..
[구미]2019 자연민속행사 농소..
[성주]성주군청 공무원직장협의..
[경북도청]이·통장, 화합 다지..
[김천]우리 동네 치매자원, 치..
[칠곡]칠곡군보건소, 건강교실..
[경북도청]스타트업 투자 매칭..
[경북도청]경상북도 임업인 어..
[구미]관내 선인장 재배농가 유..
[구미]시민과 함께하는 걷기 건..
[구미]제28회 구미시새마을여성..
[성주]산불방지 우수기관 평가..
[경북도청]외국인 유학생, 신라..
[칠곡]지천면 청사 준공식 및..
[구미]직업소개사업자 직무능력..
[구미]“제4회 대한민국 범죄예..
[구미]겨울철 자연재난 사전대..
[구미]늦가을 여행, 구미로 서..
[구미]구미 먹거리정책 시민 대..
[구미]원무회, 기초수급자 가구..
포토 뉴스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
이미지 없음